News_en

공공기술로 만든 ‘연구소기업’ 500개 돌파

By 2019-06-19 No Comments

(서울=연합뉴스) 신선미 기자 =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공공연구성과 사업화의 대표모델인 연구소기업이 500개를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. 연구소기업은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이 국가 R&D(연구개발사업)으로 개발한 기술을 사업화하기 위해 자본금의 20% 이상을 출자해 연구개발특구 안에 세운 기업을 뜻한다.

500호 연구소기업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(ETRI)과 에트리홀딩스가 설립한 ‘피디젠’이다. 피디젠은 암 재발 및 전이를 예측하는 모니터링 서비스를 사업화할 예정이다.

유국희 연구성과정책관은 “연구소기업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경쟁력 있는 중소·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”이라며 “앞으로도 연구소기업이 공공기술사업화의 대표적인 성공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”고 말했다.

[연합뉴스 발췌] – https://www.yna.co.kr/view/AKR20171130049500017?input=1195m